메뉴

엠블, 반반택시와 MOU 체결… 국내에서도 타다 택시 달린다

URL복사

 

(사람의 풍경) 동남아시아에서 블록체인 기반의 라이드 헤일링(Ride-hailing) 서비스인 타다(TADA)를 운영하고 있는 엠블이 국내 진출을 위해 코나투스와 손잡는다.

엠블은 지난 21일 코나투스와 국내외 로밍 서비스 상용화 제휴 협약을 체결하고, 공동 개발에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코나투스가 운영하는 반반택시는 가장 빠르게 시장을 확대 중인 택시 호출 서비스로, 사업 개시 2년 만에 전국 기사의 40% 수준을 모집하며 전국 확대를 완료했다. 최근 택시호출 서비스와 함께 오픈 플랫폼 사업 및 대리, 화물 등 신사업을 활발히 추진 중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엠블과 반반택시는 △운영 중인 서비스 간 연동 개발 △상호 연동형 서비스 모델 개발 △내년 1분기 내 상호 로밍 서비스 상용화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내년 상호 로밍 서비스 상용화가 완료되면, 양사가 보유하고 있는 기사 풀(Pool)이 공유돼 각 앱에서 양사가 보유한 모든 택시 기사를 부를 수 있다. 즉 동남아시아에서만 이용 가능했던 타다 앱을 통해 국내에서도 택시를 호출할 수 있고, 반대로 반반택시 앱을 이용해서 싱가포르와 베트남과 같은 해외에서도 택시를 편하게 호출할 수 있다.

특이한 점은 타다는 기존의 택시 호출 앱과 다르게 토크노미(Tokenomy)가 적용된 모빌리티 서비스기 때문에 타다 이용객들은 타다를 이용하면 일정 조건을 충족 시 엠블 포인트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

엠블 포인트는 엠블 토큰으로 일정 비율에 따라 교환할 수 있으며, 해당 토크노미는 국내에서도 적용돼 타다에서 택시를 호출하는 승객 또한 소정의 엠블로 인센티브를 받을 수 있도록 추진할 예정이다.

엠블의 우경식 대표는 '엠블이 보유하고 있는 토크노미와 모빌리티 생태계를 국내에 선보일 수 있게 돼 기쁘다'며 '택시를 타면 탈수록 승객은 보상도 받을 수 있고 동시에 엠블의 생태계는 커진다. 이미 동남아에서 검증된 성공 모델이기 때문에 국내에서 다소 생소한 토크노미일지라도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실 것이라고 믿는다'고 포부를 밝혔다.

코나투스의 김기동 대표는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반반택시 고객들에게 해외에서도 동일한 택시 호출 경험을 제공하게 돼 기쁘다'며 '향후 더 많은 해외 여행지에서 반반택시를 이용할 수 있도록 여러 해외 사업자와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헤드라인



공지사항

더보기